요즘에는 최대한 페이스북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 페이스북은 굉장히 위험한 공간이다. 모두들 자신의 삶에서 남들에게 보이고 싶은 부분 만을 잘라내어 올리는데, 남이 좋아요를 눌러주는 만큼 ‘아, 나는 이렇게나 잘 살고 있어’ 라고 만족감을 느끼게 된다. 나같이 별로 내세울만한 것이 없는 사람들은 항상 뭔가 올리려고 할 때도 '이게 정말 내가 잘 사는 것에 대한 증명일까?'를 고민하면서 올리려다가 결국 포기하고, 결국에는 어디를 갔니, 무엇을 먹었니 하는 공허한 자랑거리만 올리게된다. 아무도 페이스북에서 시덥지않은 개똥철학을 보고싶어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결국 페이스북은 나와 친구들의 정말 아름다운 부분만으로 채워지는 공간이 되는데, 오늘은 그 아름다움에 압도되어 오히려 기분이 울적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