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지금까지 안하고 있었는지 자기 자신을 책망할 정도로 재밌는 게임이다.

이런 비쥬얼 노벨 게임을 해보는 건 처음이었는데, 왜 빠지는지 알 것 같다.

일단은 첫 엔딩만 본 상태로, 여러 분기에 대해서도 엔딩을 보아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꽤 긴 여정이 될 것 같다.